2022.12.07 (수)

  • 맑음속초3.4℃
  • 맑음철원-5.9℃
  • 맑음동두천-3.3℃
  • 맑음파주-5.2℃
  • 구름많음대관령-2.6℃
  • 맑음춘천-4.0℃
  • 맑음백령도6.5℃
  • 맑음북강릉3.3℃
  • 맑음강릉4.9℃
  • 구름조금동해4.9℃
  • 맑음서울1.3℃
  • 맑음인천2.2℃
  • 흐림원주-1.3℃
  • 비울릉도5.6℃
  • 맑음수원0.3℃
  • 흐림영월1.2℃
  • 구름조금충주0.6℃
  • 맑음서산5.2℃
  • 구름많음울진3.5℃
  • 흐림청주3.0℃
  • 흐림대전3.2℃
  • 구름많음추풍령3.4℃
  • 흐림안동-0.5℃
  • 구름많음상주4.3℃
  • 맑음포항2.6℃
  • 구름많음군산6.2℃
  • 구름많음대구0.3℃
  • 맑음전주1.3℃
  • 구름많음울산2.1℃
  • 구름많음창원2.0℃
  • 구름많음광주1.8℃
  • 구름많음부산5.0℃
  • 구름많음통영6.5℃
  • 맑음목포6.7℃
  • 흐림여수5.6℃
  • 구름조금흑산도7.8℃
  • 구름많음완도6.9℃
  • 구름조금고창2.9℃
  • 맑음순천-3.7℃
  • 구름많음홍성(예)6.4℃
  • 흐림제주11.1℃
  • 흐림고산11.2℃
  • 구름많음성산5.8℃
  • 구름많음서귀포9.3℃
  • 맑음진주-3.9℃
  • 맑음강화-1.5℃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6℃
  • 구름조금인제-1.8℃
  • 맑음홍천-3.9℃
  • 구름많음태백-1.0℃
  • 구름많음정선군0.8℃
  • 구름많음제천-1.4℃
  • 맑음보은-0.1℃
  • 맑음천안-0.1℃
  • 흐림보령7.5℃
  • 맑음부여-0.5℃
  • 구름많음금산-2.3℃
  • 맑음부안5.7℃
  • 구름많음임실-2.0℃
  • 구름많음정읍4.5℃
  • 구름많음남원-2.7℃
  • 맑음장수2.7℃
  • 구름많음고창군1.6℃
  • 구름많음영광군6.5℃
  • 구름많음김해시2.2℃
  • 구름많음순창군-3.4℃
  • 구름많음북창원2.0℃
  • 구름조금양산시1.5℃
  • 구름조금보성군0.3℃
  • 구름조금강진군-1.2℃
  • 구름조금장흥-2.2℃
  • 구름조금해남-1.2℃
  • 구름많음고흥0.8℃
  • 구름조금의령군-3.2℃
  • 흐림함양군4.8℃
  • 구름조금광양시1.6℃
  • 구름조금진도군7.3℃
  • 구름많음봉화2.7℃
  • 흐림영주2.9℃
  • 흐림문경4.1℃
  • 구름많음청송군-2.0℃
  • 구름조금영덕3.8℃
  • 구름많음의성-3.8℃
  • 맑음구미-0.6℃
  • 구름조금영천-0.8℃
  • 구름많음경주시-0.9℃
  • 구름많음거창4.7℃
  • 구름조금합천-1.9℃
  • 구름조금밀양-2.5℃
  • 맑음산청1.1℃
  • 구름많음거제2.2℃
  • 구름많음남해3.1℃
기상청 제공
GLRO 로고
KARP대한은퇴자협회, 청-장 세대 간 토론회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KARP대한은퇴자협회, 청-장 세대 간 토론회 개최

국민연금 고갈 사태에 대한 개혁 심도 있는 논의 실시

KARP대한은퇴자협회 ‘국민연금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청장 세대 간 톡 콘서트를 개최한다

 

50·60·70세대 노령화 전문 중심 NGO인 KARP대한은퇴자협회(대표 주명룡)가 4월 15일(금) 밤 7시 서울 광나루 소재 KARP은퇴협 강당에서 ‘국민연금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청장 세대 간 톡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30년 후인 2050년대 대한민국에서 국민연금이 고갈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관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진행된다.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국민연금 고갈 문제가 국민연금 제도가 시작된 1988년부터 예고됐으며, 그 배경으로 3% 연금 보험료, 70% 노후 소득 보장이란 저부담-고급여의 체계 설계를 꼽았다. 또한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정부가 33년간 두 차례의 연금 개혁을 실시했지만, 연금 안정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다음 정권으로 문제를 미뤘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차기 정부에서 연금 개혁을 약속한 바 있다.

주명룡 KARP대한은퇴자협회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국민연금 개혁을 위해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연금개혁 특위를 설치했고, 이후 은퇴자협회 대표로 1년여간 활동한 바 있다. 하지만 국회로 관련 개혁안이 올라갔지만, 관련 개혁이 흐지부지됐다”고 주장했다.

한양대 무용예술학과 박태현 양은 “솔직히 성인이 되고 3년이 됐지만, 국민연금에 대해 생각해보거나 알아 본 적이 없다. 처음에 국민연금이 2050년 즈음에 사라진다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이 들었다”며 “제가 나중에 60세가 됐을 때 연금이 고갈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제라도 국민연금 문제에 관심을 두겠다”고 말했다.

청년 세대와 20년간 YOU (young old united) 세대 통합 운동을 펼쳐온 주명룡 대표는 “기성 세대는 미래 세대와 연금의 사회적 연대 원칙에 임해 소득 재분배와 세대 간 약속을 통해 공평한 공동체가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며 “미래 세대의 짐을 덜어주는데 일익을 담당해야 한다”고 4.15 청장 세대 간 토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언론연락처: 대한은퇴자협회 양경숙 02-456-785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